> 커뮤니티 > 칼럼마당
농업과 식품산업의 동반성장 - 이병오
등록일
[2017-04-28] 조회수: 527
이름
[관리자] + -
농업과 식품산업의 동반성장



이병오
강원대학교 농업경제학과 교수 / 농식품신유통연구원 이사
E-mail : bolee@kangwon.ac.kr


유럽 일부 국가들의 농업 관장부처 명칭에는 ‘식품(영양)’이 있다. 영국은 ‘환경·식품·농촌부’, 덴마크는 ‘식품농수산부’, 스웨덴은 ‘농업식품부’, 독일은 ‘연방 농업·영양·소비자보호부’다. 우리나라도 2008년 이명박정부부터 ‘농림축산식품부’로 농림부에 식품을 추가했다.

이는 농업과 농촌의 발전 방향을 식품 쪽에서 찾겠다는 의지의 반영이라고 생각한다. 과학 발전이 아무리 눈부셔도 식품원료는 대부분 1차산업인 농림수산업에서 조달된다. 농업계 자체적으로 또는 식품산업과 협력해 소비자들이 원하는 식품을 생산·공급한다면, 농산물의 부가가치가 높아지고 농업·농촌의 발전을 촉진하게 될 것이다.

‘물건을 만든 후, 잘 팔릴 시장을 찾는 것’과 ‘시장에서 잘 팔릴 물건을 찾은 후, 그것을 만드는 것’은 의미가 매우 다르다. 농식품시장도 이미 오래전에 생산자중심시장에서 수요자중심시장으로 변했다. 농업 부문에서 식품 쪽에 관심을 많이 두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는 까닭은 이런 맥락에서 당연한 일이다. 우리 정부도 농업과 식품산업의 상생협력을 촉진하고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공용 농산물 재배단지 조성, 계약재배 보증제도, 지역단위 농민과 식품업체의 교류, 비즈니스모델 개발 등을 추진 중이다.

식품산업의 규모가 커지면 농업 분야의 기회와 역할도 커지게 된다.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원료 농산물이라야 좋은 식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 중국 등 아시아 식품시장은 세계에서 가장 크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좋은 기회가 아닐 수 없다. 또 최근 소득향상과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로 건강기능식품, 친환경농식품, 로컬푸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 1인가구 증가에 따라 소포장제품·신선편이식품·가정간편식(HMR)의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경우 대규모 식품기업들은 원료 농산물로 국내산보다 외국산을 선호한다. 그 이유는 국내산 농산물의 가격이 비싸다는 점, 균일한 품질의 많은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능력이 부족하다는 데 있다. 물론 일부 식품기업들이 국내산 농산물을 원료로 사용하고자 계약재배를 확대하거나 연구·개발(R&D)을 강화하는 고무적인 움직임도 있다.

식품소비를 크게 가정식·조리식품·외식·수출이라는 네 분야로 나누면 가정식과 외식은 노력 여하에 따라 국내산 농식품을 많이 사용할 수 있는 환경에 있다. 일본 가정주부들에게 도시근교에 있는 농산물 직판장은 매우 인기가 높다. 일본 전역에 있는 1만6000여곳의 직판장에서 팔리는 농산물 판매액이 국가 전체 농산물 판매액의 10%를 차지할 정도다. 우리나라도 최근 로컬푸드 매장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소비자로부터 신뢰받는 로컬푸드 매장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킨다면 국내산 농식품의 가정용 소비는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젊은 여성고객들은 건강과 미용을 중시해 신선채소 중심의 메뉴를 선호한다. 이러한 외식업체가 늘어나면 국내산 채소의 소비 또한 많이 증가할 것이다.

농업계는 농협조직을 중심으로 식품산업이 원하는 품질과 수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아울러 식품산업은 우수한 국내산 원료로 소비자의 기호와 트렌드를 충족시키는 차별화된 식품을 만들어 공급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많은 소비자가 우리농산물로 만든 식품을 신뢰하고 애용하게 될 것이다. 농민·식품업체·소비자가 서로 힘을 합쳐 이러한 상생협력 선순환구조를 만들어가야 한다.


* 본 칼럼은 농민신문 2017년 4월 3일에 게재된 원고입니다.


첨부파일
이전 리스트 다음
[COMMENT](300Byte 이내)
Id :     Password :